exhibition

苦手なことはしたくない

서투른 건 하고 싶지 않 - 2010.4.9 - 4.23

서고운, 박상희, 홍수정


소개글과 이미지와 갤러리의 정확한 위치를 보실려면 클릭하세요. http://dnagallery.co.kr/exhibitions_201004_t.html


***
이집트에 있을 때, 갤러리 큐레이터 석윤주님께 연락이 왔다. 나는 신작이 아니면 전시를 하지 않으려고 결심!하고 있던터라 정중히 전시요청을 거절하였는데, 너무 감사하게도 2005년, 2007년, 2008년 전작 3점을 꼭 전시하고 싶으시다기에 켜켜히 작업실 복도에서 조용히 숨죽이고 있던 아이들을 꺼내어 선보이게 되었다. 2005년은 내가 학부때 작업했던 그림이다. 상당히 개인적으로 애착이 컸지만 망원동 지하 작업실, 염리동 지하 작업실, 문래동을 오고가며 고초를 겪은 아이라 내심 씁쓸하면서도 측은한 감정이 들었었다. 그 그림이 5년이 지난 지금 다시 꺼내어져 전시된다니까 왠지 마음이 막 뭉클해진다. 그냥..문래동의 어두컴컴한 복도에 세워두고서 나 혼자 어루만져주던, 내가 정말 사랑하는 그림이다. 오픈은 4월 9일이다. 전작을 못보신 분들은 오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by gone | 2010/04/04 05:00 | 기절하는 약(work) | 트랙백 | 덧글(2)
눈. 눈. 눈.
눈이 오네.


이쁘다.


이집트에서 자른 머리를 한국에 와서 다듬었다. 이집트 도착하자마자 자른 내 머리카락이 한달새에 많이도 자랐다. 문구점에서 파는 싸구려 가위로 잘 잘리지도 않던 그 가위로 열심히 잘라주던 그 미용사의 표정을 잊지못하겠다.
by gone | 2010/03/22 16:11 | 살해된 시간(diary) | 트랙백 | 덧글(0)
난 정말 이집트와 터키의 한달간 여행에서

평생에 잊지 못할 경험을 했고, 너무도 아름다웠고, 진짜 죽을때까지 잊지못할거 같다. 정말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 기록을 하는 것 자체가 그 기억을 오롯이 다 담아둘 수 없으니 잠시 내 안에만 담아두련다. 당분간은 이집트와 터키에서 사온 음악들과 함께할 것이다. 그리고 그동안 만났던 사람들을 추억하고 그들이 내게 남겨준 흔적을 고이 고이 마음에 다시 담을것이다.

by gone | 2010/03/22 15:56 | 발 없는 새(me) | 트랙백 | 덧글(2)
여기는 이스탄불
익을 것 처럼 더웠던 이집트에서 지낸 2주때문에 햇빛 알러지 두드러기가 손등에 오밀조밀 생겼는데, 오늘 이스탄불에 도착하고나니 추워서 얼거 같다. 오늘 비행기 타기 전, 터키에 지진이 났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별탈없이 잘 도착했다. 혼자 덜렁 이스탄불에 떨어지니까 (날도 흐리고 비도 내리고 어디로 가야할 지 막막해서) 무섭고 낯설었었는데, 그래도 지진은 내가 있는 곳보다 훨씬 동쪽에서 일어난거니까 그리 위험하진 않겠지 하고 스스로 위로중이다. 이스탄불은 이집트와는 차원이 다른 아름다움이 있는 곳인데, 첫날부터 흐리고 비가오니까 우중충해서 기분도 울적하고 뭔가 그냥 잠만 퍼질러자고 싶다. 아. 여긴 일본애들 진짜 많은데 한국인들은 별로없다.(한인 숙소에만 바글바글) 터키 여행! 시작!
by gone | 2010/03/09 03:18 | 살해된 시간(diary) | 트랙백 | 덧글(4)
<< 이전 다음 >>



카테고리
발 없는 새(me)
살해된 시간(diary)
기절하는 약(work)
꿈의 환상들(story)
music
movie
book
고운이의 링크
최근 등록된 덧글
진짜로 강아지 목 자르고..
by 멋진style at 03/07
와! 할람포 ㅜㅜㅜㅜㅜ ..
by 부탁. at 09/01
네네, 저 작업실 들어가..
by gone at 10/18
저 dolphin님 블로그에..
by gone at 10/17
제7기 대학생 인권학교 -..
by 인권연대 at 07/08
원피스가 참 이뻐요.
by meltingframe at 01/15
안녕하세요^^ 문래예..
by 문래예술공장 at 10/12
2010 서울 북 페스티벌에..
by 김영순과장 at 10/05
수성랜드..는 대구에 있..
by 송창식팬 at 09/23
아, 바호폰도 공연 하는..
by gone at 08/22
rss

skin by Ho요요